자유게시판

 

모국과 선의 경쟁 펼치는 '사격 강국' 한국 출신 지도자들

장재관·박충건·김선일 감독, 외국 대표팀 이끌고 국제무대서 활약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대회 나와서 한국 선수나 코치들 보면 반갑죠."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각)부터 25일까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올림픽 테스트이벤트(프레올림픽)를 겸해 열리는 국제사격연맹(ISSF) 월드컵 사격 대회에는 외국팀을 이끌고 모국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한국인 지도자가 적지 않다.

2012 런던 올림픽 사격 종목 종합 1위(금3·은2)에 오르는 등 한국이 사격 강국의 입지를 다지면서 한국인 지도자들의 해외 진출도 활발해지고 있다.

 

장재관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 감독도 그중 한 명이다. 2008 베이징 패럴림픽 한국 대표팀을 지도했고, 실업팀 KB국민은행 감독 등을 지낸 장 감독은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 감독으로 부임했다. 장 감독은 "아랍권 국가에서 한국인 지도자를 영입한 것은 처음"이라며 "그만큼 한국 사격의 위상이 올라갔다고 보면 된다"고 했다.

 

박충건 감독도 지난해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에 올랐다. 박 감독은 "요즘 아시아권 국가들이 우수한 지도력을 갖춘 한국 지도자를 선호한다"며 "처우도 좋은 편"이라고 했다. 아직 저변이나 인프라가 좋지 않은 아시아 국가들은 사격장이 비교적 많은 한국을 훈련지로도 선호한다고 박 감독은 전했다. 베트남 대표팀도 이번 대회가 끝난 뒤 인천 옥련 국제사격장에서 훈련할 계획이다.

 

한국 사격의 '간판'인 진종오(KT)의 스승으로 잘 알려진 김선일 감독이 이끄는 대만 대표팀은 지난 18일 여자 10m 공기권총에서 한국 대표팀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기도 했다. 대만 선수 2명이 결선에 올라 각각 4위와 8위를 했다. 이 종목에 출전한 한국 선수 3명 중 결선에 오른 것은 김장미(우리은행)가 유일했고, 결선에서는 5위였다.

 

한국팀 코치들은 "너무 잘하는 것 아니냐"고 농담 섞인 볼멘소리를 하기도 했다. 2004년부터 10년간 한국팀 남자 권총 코치를 맡았던 김 감독은 진종오와 국제대회에서 수많은 메달을 합작한 뒤 작년에 대만팀 감독으로 자리를 옮겼다. 대만은 이번 대회에서 아직 노메달인 한국과 달리 여자 트랩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4/19 09:04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4/19/0200000000AKR20160419039100007.HTML?input=1179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 박은창 전도사님께. Kate 2017-05-28
11 2016년 9월 27일 구역공과 교재 올립니다. file 관리자 2016-09-26
10 대만고등학교 헬로잉 2016-06-21
» 김선일집사님이 프레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푸르른솔 2016-04-20
8 2016년 4월 19일 주간 속회공과교재 file 가자야123 2016-04-20
7 대만 모델로 활동하는 우리교회 청년이 나온다 푸르른솔 2016-04-01
6 타이베이한인교회 추천 해외에서도 주일성수 지키기 ~! 푸르른솔 2016-03-29
5 우리교회 청년들이 나온 글이라 푸르른솔 2016-02-25
4 2013년 방문성도의 글이다. 푸르른솔 2016-02-18
3 방문성도의 글 중에 우리교회 리모델링 하기 전 모습이 있어서 푸르른솔 2016-02-18
2 성탄절예배를 함께 드린 방문성도의 글 푸르른솔 2016-02-18
1 사순절과 재의 수요일에 대해서 푸르른솔 2016-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