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세상을 보둠고

2019.02.19 11:18

두둥둥 조회 수:65

6HHdaOj.jpg

 

불혹의 가을

 

세상을 보둠고

그리움에 통곡하고

지천명 바라보며 구름따라

흐르는 허공이고 싶구나

 

품격이 무엇이고 낙원이

어디인지 사람은 냉냉하고

자연은 다정하다 순응하는

일상이 새삼 소중해 진다

 

시월이 허물어지는

구석자리에서 나는

비로소 알몸이 되었다

 

바람이 가슴 열고

가을을 채우는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4 머물다 갔으면 두둥둥 2019.02.26 54
843 가슴이 터지다 두둥둥 2019.02.25 52
842 추억처럼 두둥둥 2019.02.25 45
841 나를 잊게 만든 두둥둥 2019.02.22 50
840 채워지지 않는 잔 두둥둥 2019.02.22 53
839 사랑받을 만한 두둥둥 2019.02.21 51
838 모든 것을 다 주어도 두둥둥 2019.02.21 49
837 희망을 노래하자 두둥둥 2019.02.20 49
836 사랑하지 않을 수 두둥둥 2019.02.20 49
835 가을은 떠나고 두둥둥 2019.02.20 49
» 세상을 보둠고 두둥둥 2019.02.19 65
833 지시한대로만 사는 두둥둥 2019.02.19 65
832 아주 필요한 두둥둥 2019.02.19 65
831 머언 여행을 떠나야 두둥둥 2019.02.18 66
830 돌이킬 수 없습니다 두둥둥 2019.02.18 66
829 베픔 봉사 나눔을 두둥둥 2019.02.18 65
828 더불어 살아가는 두둥둥 2019.02.15 66
827 주고 싶은 마음 두둥둥 2019.02.15 67
826 평안히 안식하길 두둥둥 2019.02.15 66
825 석양은 아름다워라 두둥둥 2019.02.14 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