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정보

화련의 태로각 협곡

2016.02.19 14:08

푸르른솔 조회 수:218

대만의 명소인  태로각(太魯閣) 협곡
 
태로각은 대만 원주민의 고유명사다. 태로각 협곡의 도로는, 중국 국민당 장개석이 대만으로 망명시 동행한 군인들과 죄수들이 곡괭이만 가지고 약4년 동안 화련시 신성에서 대중시까지 도로를 뚫은 대역사였다. 오로지 인간의 힘만으로 서방 내노라하는 건설사들이 10년 이상의 공기가 필요하다는공사였다. 212명이 사망했다.

태로각 협곡은 장춘사, 연자구, 자모교, 구곡동 이 4곳이 주요 관광 포인트인데 아쉽게도 구곡동은 최근 낙석이 심해서 출입이 금지되었다.

태로각 기차역, 타이페이에서 2시간 반정도 걸린다.
12694C584DE6E7CE1F04CE
 

장춘사(長春祠)
 
장춘사는 오래된 사찰이 아니고 태로각 협곡에 도로 공사를 하면서 사망한 사람들을 넋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사당이다. 영어로는 Eternal Spring. 태로각 도로 공사를 하면서 212명이 사망했고 702명이 다쳤다고 한다. 이들 212명의 넋을 기리기 위해 1958년에 처음 지어졌고 1979년 태풍으로 부셔져서 1980년 다시 건립 1987년에 자연 재해로 다시 무너지고 다시 지어져서 현재의 것은 세번째 것이라고 한다.
 
136604584DE6E7D024677D
 
15675C584DE6E7D124AD36
 
1470D6584DE6E7D316A878
 
장춘교
1268D8584DE6E7D4232516
 
장춘교에서 하류 쪽
116833584DE6E7D5235165
 
136C0D584DE6E7D61D0F26
 
196602584DE6E7D7252931
 
116D82584DE6E7D8150DC0
 
1965FB584DE6E7D926FB74
 
111FD9514DE6E7DB165C22
 
장춘사에서 장춘교를 보며
131C1A514DE6E7DC1E874A
 
201FEF514DE6E7DE18E320
 
눈물 폭포
121B69514DE6E7DF1E4771
 
1852A5544DE6E7E02CCA0D
 
 
연자구(燕子口)
제비들이 바위에 구멍을 뚫고 살고있다.
 
155309544DE6E7E12A8B36
 
13603B544DE6E7E2159BDF
 
20522B544DE6E7E42C47F8
 
1254BF544DE6E7E5289B3F
 
144F13544DE6E7E63AADF0
 
1853AC544DE6E7E727CD63
 
162213534DE6E7EA221F92
 
인디언 바위
142257534DE6E7EA22FD8A
 
132067534DE6E7EC207302
 
122297534DE6E7EE22F190
 
 
자모교(子母橋)

이 다리의 이름은 장경국씨가 지은 것인데 이름을 자모교라고 한데는 사연이 있다. 원래의 자모교는 지금의 위치보다 30m정도 높은 곳에 1959년에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건설되었다고 한다. 협곡이 깊고 험한데다 그 아래로는 급류가 흐르고 있어 공사 중에 다리가 떠내려가는 일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 공사에 참여하고 있는 젊은이의 노모가 아들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하여 이 험지까지 찾아 왔는데 그 노모의 방문 뒤에 무사히 공사가 진척되어 다리를 준공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런 사연을 전해들은 장경국씨가 다리 이름을 자모교라고 지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 다리는 1979년에 태풍으로 유실되어 1984년에 그 다리보다 30m 낮은 지점인 현재의 위치에 철강 사장교로 다시 건설한 것인데 다리의 이름은 원래대로 자모교를 그대로 사용한 것이라 한다.
 

1422D9534DE6E7EF1EC65B

 

1221EA534DE6E7F021C49A

 

172265534DE6E7F1219BEB

 

1821D6534DE6E7F623F875

 

1125DC534DE6E7F8182D56

 

162366534DE6E7F91E069C

 

19224E534DE6E7FA2396A0

 

162267534DE6E7FB1F8BB4

 

14222B534DE6E7FC21EC8B

 

20224C534DE6E7FE2286E2

 

 

전망대및 휴게소
 

1340D6564DE6E7FF2B7663

 

13408F564DE6E8002A47DC

 

154091564DE6E8012B7F99

 

13436B564DE6E80228A9D2

 

 

 

 
 

 

 

 

    • 태로각 글 / 도래샘 송호민 조국을 찾기 위해 조국을 버리고 온 수많은 가슴들이 뼈 녹이는 향수를 땀으로 씻어 내린 계곡 산을 갈라 세워놓고 천길 발아래 계곡물은 굽이굽이 흘러도 입 대고 마실 수 없는 것은 고국산천으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었던 한 맺힌 마음들이 석회수로 흘러가기 때문인가 떨어진 대리석 돌덩이에 영혼을 날리고 수십 길 낭떠러지에 생명을 놓쳐버린 눈물 묻은 혼백들이 실타래처럼 굽이진 돌산 길 위에 오늘은 잊힌 옛이야기들만 낙수되어 나그네의 가슴에 흘러내린다.